국가란 무엇인가

앞표지
돌베개, 2017. 1. 31. - 334페이지

당신의 나라 ‘대한민국’은 지금 어떤 모습인가?
국가에 대해 질문하고, 훌륭한 국가를 상상하라


2016년 10월 말부터 나라를 뒤흔든 최순실 국정농단, 세 차례에 걸친 박근혜 대통령의 국민 담화, 이어진 청문회와 특검, 대통령 탄핵 그리고 아직 판결이 내려지지 않은 여러 사안들까지. 그 일련의 과정을 지켜본 사람이라면 한번쯤 이런 질문을 던졌을 것이다. 왜 우리는 이런 국가에서 살고 있는가? 우리가 원하는 대통령, 우리가 원하는 국가는 어떤 모습인가? 시대가 낳은 이런 질문들을 일상적으로 해보게 됐다는 것은 긍정적인 현상이다. 당신이 원하는 대통령, 당신의 국가관이 무엇인지 재점검할 수 있는 귀중한 기회이기도 하다. 좋든 싫든 당신은 대한민국의 국민이지 않은가. 예상보다 빨리 찾아올 대선에서 실수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서 우리는 이 시간을 좀 더 진지하게 성찰해야 한다.

2011년 한 정당의 대표였던 유시민은 정의롭고 바람직한 국가가 무엇인지 모색하는 과정에서 『국가란 무엇인가』를 출간한 바 있다. 자신의 정치적인 입장을 과감 없이 드러낸 책이었기에 시간이 지나면 낡은 이론이 될 줄 알았다. 그런데 꾸준히 찾는 독자들이 있었고 새로운 사례들을 추가해 개정판을 내달라는 독자들도 적지 않았다. 지난 해 시민들의 개탄과 분노 속에 함께 있던 유시민은 더 이상 개정 작업을 지체할 수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국가를 보는 여러 가지 입장이 있음을 좀 더 설득력 있게 전달하고, 국가에 대한 이해와 관심이 얼마나 중요한지 다시 한 번 이야기해보고 싶었다. 촛불 집회 이후를 상상하고, 훌륭한 국가를 만들 수 있다는 가능성을 만들고 싶었다.

개정신판 서문에서 유시민은 “초판본을 읽은 독자라면 개정신판을 굳이 읽을 필요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8쪽)고 밝힌다. 실제로 이 책은 초판의 구성과 기본 골조가 동일하다. 국가를 보는 입장을 세 가지로 분류(제1장~제3장)한 후에, 국가는 어떤 자질을 가진 사람이 다스려야 하며(제4장), 국가를 올바로 사랑하는 것이 무엇인지 살핀다(제5장). 그리고 국가 변혁은 어떤 방식으로 가능한지(제6장), 진정한 진보 정치란 무엇이며(제7장), 국가가 이상으로 삼아야 할 가치에는 어떤 것이 있는지(제8장), 마지막으로 정치인에게 필요한 윤리는 무엇인지(제9장) 이야기한다. 그렇지만 이 책은 초판과 같다고 할 수 없다. 유시민의 신변이 달라졌고, 정치 상황도 급변했으며, 시민들도 달라졌다. 개정신판에 그 변화들을 담았다. 올바른 국가의 모습이 무엇인지 질문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추운 겨울 광장에서 촛불을 들었던 사람들에게, 절망 속에서도 여전히 국가에 대한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사람들에게 이 책이 가닿기를 바란다.

돌베개 제공.

 

다른 사람들의 의견 - 서평 쓰기

사용자 리뷰 - 부적절한 내용으로 표시

짬짬히 읽으면서도 어지러운 정세와 각박한 현실사회 앞에 이런저런 생각하는 사이 누구나 결국엔 좋은 문구, 해답 획득 욕구를 이런 책에서 찾지 않을까하는 또는 자극하는 그런 책되시겠다.
극단적으로 요약해
서 표현하자면
매우 탁월한 정치입문서, 마치 정치학의 관한 바이블틱한 면모를 보여주는 책이다.
기본적인 사회과학 부분에서 부터 공산주의의 멸망과 자본주의의 폐해까지, 그리고
알 사람은 다 아는 각 학계 최고 권위자들의 대한 견해로 부터의 사회기원, 세세한 실사례와 그를 통한 한국사회의 일면을 짧은 분량으로 잘 설명하는 실력있는 그런 책이란 말이다.
작가의 탁월한 작문력과 화술도 참으로 볼만한 책이다.
여러 대표적인 사례와 함께 조심스럽게 자신의 소신과 철학도 내세우는 것이 일품이다.
어느 독자든 간에 적당히 보통내기 정도 하는 독자만 해도 도움이 될만한 객관적인 식견, 철학적인 면모를 갖추는데 이만한 책이 없을 것이다. (역시 괜히 개정된게 아닌가 싶다)
특정국가의 지성인 분포도와 활동성은 중요하지 않다며, 적은 지성인들 이라도 얼마나 탄력있고 집중력있게 집대성 할 수 있는가가 관건이라고 주장하는 것이 나름 인상적이였고. 자국혐오감 부분으로 일침을 가하는 면, 이민 실태에 관한 인정도 씁슬하지만 인정되는 책이다. 우리나라 개천엔 잠룡이 있는가. 아니, 개천 부터가 있긴 하는가.
기억나는 좋은 문구: 어쩌면 톨스토이 처럼 모두가 자제하며 도덕적으로 사는 사회가 가장 이상적이지 않을까요?..
 

선택된 페이지

자주 나오는 단어 및 구문

저자 정보 (2017)

서울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마인츠 대학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개혁국민정당 대표와 16, 17대 국회의원, 44대 보건복지부 장관을 지냈으며 2009년 국민참여당을 창당해 대표를 맡았다.

대한민국이 자유롭고 민주적인 나라가 되기를 바란 덕분에 거리와 감옥에서 대학 시절을 보냈다. 감옥에서 ‘항소이유서’를 쓰면서 글쓰기 재능을 처음 발견했다. 민주화가 시작된 뒤 남들이 어떻게 사는지 보고 싶어 아내와 함께 독일로 유학을 떠났다. 한국에 돌아와 책과 칼럼을 쓰고 방송 일을 하다가 2002년부터 정치에 참여했다. 좋은 대통령, 좋은 나라를 만들겠노라며 뛰어다녔는데, 성공한 일도 있고 실패한 것도 많았다. 2008년 총선 후 정치활동을 접고 글쓰기와 강의활동에 몰두하던 때 노무현 대통령이 세상을 떠났다. 대통령의 자서전 『운명이다』를 대신 정리하면서 슬픔을 견뎠다. 2013년 정계를 은퇴했다.

평생 운동과 글쓰기 사이에서, 정치와 글쓰기 사이에서 살던 그는 정계 은퇴 후 책을 읽고 글을 쓰면서 지식과 정보를 나누는 일을 하려고 한다. 그동안 지은 책으로는 『거꾸로 읽는 세계사』『기억하는 자의 광주』『부자의 경제학, 빈민의 경제학』『유시민의 경제학 카페』『내 머리로 생각하는 역사 이야기』『대한민국 개조론』『후불제 민주주의』『청춘의 독서』『국가란 무엇인가』 등이 있다.

도서 문헌정보